인터뷰

스타

[인터뷰②] 지코, '프로듀서' 향한 꿈은 ing…"이제 첫 단계인 것 같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11.08 08:30

    지코 라운드 인터뷰 / 사진: 
KOZ 제공
    지코 라운드 인터뷰 / 사진: KOZ 제공

    지코(ZICO)를 표현하는 말은 많다. 한때는 '블락비 리더'가 그를 대표하는 수식어였고, 최근에는 '아티스트 지코'라는 말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여기에 자신의 회사를 설립하며 'CEO'라는 호칭도 얻었다. 이러한 수식어 외에 지코에게는 놓지 않는, 놓을 수 없는 타이틀이 있다. 바로 '프로듀서 지코'다.


    오늘(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남겨짐에 대해'를 비롯한 첫 정규앨범 'THINKING'의 Part.2 전곡 음원을 공개하는 지코는 컴백을 앞두고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해 취재진들과 만났다.


    지코의 첫 정규 앨범 'THINKING' Part.2는 지난 9월 30일 발매된 'THINKING' Part.1을 완성하는 앨범이다. 타이틀곡을 비롯해 총 5곡이 수록되며, 트랩부터 댄스홀, 발라드까지 폭넓게 확장된 음악을 선보이며, 프로듀서로서 그의 생각과 내면 세계를 다양한 방법으로 풀어냈다. 앞서 발매된 Part.1을 통해 지코의 생각을 친절하게 들려줬다면, 이번 Part.2에서는 그보다 디테일한 표현으로 지코의 사사로운 내면까지 투영시켜 좀 더 감성적이고 진정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인터뷰②] 지코, '프로듀서' 향한 꿈은 ing…"이제 첫 단계인 것 같다"

    특히 이번 앨범은 지난 1월 자신의 회사를 설립한 지코의 첫 음악 행보로도 많은 주목을 받는다. 지코는 지난 앨범 발매 때와 차이가 있냐는 질문에 "그때는 회사에 소속된 상태였고, 지금은 독립을 한 상태라는 것이 다르다"라며 "회사를 스스로 만들어서 내는 첫 결과물이기도 하다. 저에게 있어서는 느낌이 남다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실 지코는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손꼽히는 만큼, 이전 회사와의 계약이 만료됐을 당시 여러 유명 기획사의 러브콜을 받기도 했다. 그럼에도 그는 자신의 회사를 설립, 독자적인 행보를 걷길 선택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지코는 "금액적으로 큰 수익을 내거나, 안정적인 삶을 위해서라면 다른 회사와의 계약을 선택했겠지만, 저에게는 꿈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여기에서 지코가 말하는 '꿈'은 바로 '프로듀서'다. 사실 '아티스트 지코' 만큼이나, 대중에게 익숙한 또 다른 수식어가 '프로듀서 지코'다. 이처럼 이미 그 출중한 실력을 인정받고 있는 그가 '프로듀서'를 꿈꾸는 것이 다소 의아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이에 대해 지코는 "이제 첫 단계인 것 같다"라는 말로 자신의 위치를 설명했다.

    [인터뷰②] 지코, '프로듀서' 향한 꿈은 ing…"이제 첫 단계인 것 같다"

    이는 단순히 '음악적인 프로듀싱'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 진짜 아티스트를 제작하고 발굴하는 '프로듀서'를 꿈꾸고 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말이었다. 실제 지코는 자신의 회사 KOZ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본인의 음악적 역량의 성장은 물론, 실력있는 아티스트를 발굴하고 개발하는 것에도 힘을 쏟겠다는 내용을 전한 바 있다.


    위기는 곧 기회다. 지코가 처음 프로듀서로서 자질을 발휘한 상황이 그랬다. 지코는 "블락비가 속해있던 회사가 작곡가 같은 뮤지션들과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합병되어 있는 곳이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분리되면서 곡을 프로듀싱해주는 분들이 모두 다 떠났다"라며 "그때가 저한테 위기이자 기회였던 것 같고, 작곡을 처음 시작하게 됐다"라고 회상했다.


    이후 지코는 블락비의 음악을 꾸준히 작사 및 작곡, 프로듀싱에 나섰으며 이후 외부 작업을 통해 프로듀서 자질을 키워왔다. 지코는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흥미를 갖게 된 것 같다. 언젠가는 프로듀서나 제작자가 되고 싶다는 꿈과 희망 같은 것이 있다"라고 말했다.

    [인터뷰②] 지코, '프로듀서' 향한 꿈은 ing…"이제 첫 단계인 것 같다"

    실제 지코는 자신의 활동 뒤에 새로운 아티스트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팬미팅 때 회사의 비전에 대해 설명회를 한 적이 있는데 팬들께 앞으로 예정되어 있는 아티스트가 있다고 소개를 했다"라며 "그 친구의 앨범이 지금 준비 중이다. 싱어송라이터라서 본인이 직접 작곡은 했지만, 전반적인 프로듀싱은 제가 담당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힙합 아티스트가 아니고 모든 장르를 할 줄 아는 친구"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한, 지코에게 앞으로 어떤 인재를 발굴하고 싶은지 묻자 "음악성과 스타성을 두루 겸비한 친구들을 발견하고 싶다"라며 "제 감을 다 믿으려고 하지는 않는다. 여러 의견을 많이 수렴할 예정이고, 젊은 친구들이 무엇을 필요로 하고, 어떤 것에 흥미를 느끼는지 알아서 발전시키고 싶다"라며 눈을 빛냈다.


    이처럼 지코는 차근차근 자신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한 걸음씩 계단을 오르는 중이다. 우여곡절도 많았지만, 포기하지 않았고, 이제 점점 자신의 꿈에 가까워지고 있다. 이러한 지코에게 스스로 어떤 사람인 것 같냐는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예전에는 그런 질문을 받았으면 명료하게 답을 했을 것 같은데, 오히려 요즘에는 어떤 사람인지 알아가는 과도기에 놓인 것 같다. 잘 모르겠다"라는 답을 내놓았다. 분명한 목표를 갖고 노력하고 있으면서도 자신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졌다. 이에 '아티스트'로서, 또 '프로듀서'로서 꾸준히 자신의 길을 걸어가며 성장해가는 지코의 향후 행보가 더욱더 궁금해진다.

    최신 이슈기사

    송하예 측, "정민당에서 사재기 언급? 변호사 대응 후 강경 대응할 예정.. 하나영 기자
    임재현 측, "'그알' 편파 방송…사재기 명단 공개+정정 보도 요청"(전.. 이우정 기자
    바이브·닐로·장덕철 측, '그알' 음원 사재기 보도 반박…"오해 부른 편.. 이우정 기자
    김나영 측, "음원 사재기? 비정상적 패턴無…악플러 상대 고소장 접수"(.. 하나영 기자
    박경, 블락비 지원사격 속 첫 토크 콘서트 성공적 마무리…특별한 추억 선.. 하나영 기자
    블락비 재효 측, "입대 후 병증 재발해 귀가 조치…재검 후 5급 판정".. 하나영 기자
    바이브 측, "음원 사재기 프레임 씌워져…해명 위해 조사 기관 협조 촉구.. 하나영 기자
    김나영 측 "음원 사재기? 상상도 못 해…악의적 행위, 강경 대응할 것".. 이우정 기자
    송하예 측 "오늘(29일) 악플러 고소…정기적 법적 대응 이어갈 것"(공.. 이우정 기자
    송하예 측 "박경,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으로 고소장 접수"(공식입장) 이우정 기자
    '깜짝 역주행→일간차트 진입'…'사람'들은 왜 박경의 '자격지심'을 스밍.. 하나영 기자
    장덕철 측 "박경, 씻을 수 없는 상처 줘…강경대응 할 것"(공식) 이우정 기자
    송하예·황인욱·전상근 측, "사재기 의혹 사실무근…박경에 법적 대응할 것.. 이우정 기자
    임재현 측 "박경, 허위사실 유포 책임 물을 것"(공식) 이우정 기자
    바이브 측 "블락비 박경, 악의적 발언 사과 無…강경 대응할 것"(공식) 이우정 기자
    박경 측, "바이브처럼 사재기? 특정인 명예훼손 NO…음원 차트 루머에 .. 하나영 기자
    박경, 연말 첫 단독 콘서트 '박경의 멜로디' 개최…블락비 지원 사격 이우정 기자
    블락비 박경, 새 싱글 '사랑을 한 번 할 수 있다면'으로 감성 저격 예.. 하나영 기자
    [인터뷰①] "지치고 외로울 때도 찾아주셨으면"…지코는 언제나 '공감'을.. 하나영 기자
    [더★이슈] 닐로 측, "'음원 사재기 사실NO" 법적대응 예고(전문) 더스타 하나영 기자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