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이혜리 "유튜버 변신? 데뷔 10년 됐는데 콘텐츠 없어…지금은 영상 너무 많이 찍어"(인터뷰)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11.19 17:34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인터뷰 / 사진: 크리에이티브그룹 ING 제공
    '청일전자 미쓰리' 이혜리 인터뷰 / 사진: 크리에이티브그룹 ING 제공

    이혜리가 유튜브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19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는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극본 박정화, 연출 한동화)에서 말단 경리에서 망하기 직전의 회사 대표이사가 되는 '미쓰리' 이선심을 맡아 열연을 펼친 이혜리의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이혜리는 최근 '유튜버'로서도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이에 대한 질문을 받자 "제가 데뷔한지 오래됐는데 콘텐츠가 없다. '놀라운 토요일' 영상만 나온다. 인스타그램에도 친구들이 '재미없어서 팔로우 끊는다' 그러는데 사실 왜 재미없는지 몰랐었다. 나중에 보니까 제가 인스타그램도 '너무 보여지는 모습으로서의' 혜리만 보여준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제 일상을 공유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유튜브를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제가 너무 영상을 많이 드려서 편집을 하는 분께서 제발 그만 달라고, 힘들다고 그럴 정도로 촬영을 많이 하고 있다"라며 "처음에는 제 채널이 있고 뭔가 별것도 아닌데 되게 신기했다. 생각보다 재미있게 봐주셔서 저도 모든 상황에서 카메라를 켜지 않은 것을 후회하며 지내고 있다"라고 답해 앞으로의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이혜리는 최근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종영 후 차기작을 고심 중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