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장덕철 측 "박경, 씻을 수 없는 상처 줘…강경대응 할 것"(공식)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19.11.25 14:46

    장덕철, 공식입장 / 사진: 장덕철 공식 SNS 제공
    장덕철, 공식입장 / 사진: 장덕철 공식 SNS 제공
    장덕철 측이 박경의 발언에 대한 공식입장을 전했다.

    25일 오후 장덕철의 소속사 리메즈는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영향력 있는 공인으로서 책임지지 못할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번 사건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할 것 임을 밝힌다"고 입장을 내놨다.

    특히 소속사 측은 "지난 24일 새벽 모 가수의 발언은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줬다"고 꼬집으며  장덕철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박경을 꼬집었다.

    이어 "작년 4월부터 발생한 루머로부터 실추된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상처를 회복하고 보호하고자 지금까지 노력하고있다"며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여 이후 발생하는 허위 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어제(24일) 박경은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며 음원 사재기 의혹이 일었던 가수들을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에 박경 소속사 측은 "실명이 거론된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박경은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려는 의도는 없었다. 현 가요계 음원 차트 상황에 대한 발언이었다. 직접적이고 거친 표현으로 불편을 드렸다면 너른 양해를 구한다"고 사과했지만, 박경에게 공개 저격을 당한 바이브, 임재현, 송하예, 황인욱, 전상근 측은 "음원 사재기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박경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한편, 박경의 해당 SNS 글은 삭제된 상태다. 

    ◆ 이하 장덕철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리메즈 입니다.

    당사는 지난 24일 소속 아티스트 장덕철을 언급하며 아티스트 명예를 훼손시킨 모 가수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먼저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시키고 영향력 있는 공인으로서 책임지지 못할 발언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이번 사건을 결코 가볍게 여기지 않고 강경 대응을 할 것임을 밝힙니다.

    당사는 작년 4월 발생한 루머로부터 실추된 소속 아티스트들의 명예와 상처를 회복하고 보호하고자 지금까지 노력하고 있습니다. 24일 새벽 모 가수의 발언은 다시 한번 당사와 소속 아티스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습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의 보호를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여 이후 발생하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등에 대해서는 그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취할 것을 말씀드립니다.

    소속 아티스트 장덕철을 포함한 저희 모든 아티스트들을 사랑해주시고 믿어주시는 모든 팬들께 감사드리며 저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해 그 어떠한 불법행위도 하지 않았음을 한 번 더 말씀드립니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