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사랑의 불시착' 정경호·하석진·박성웅, 강렬한 임팩트 선사한 '명품 카메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19.12.23 15:12

    '사랑의불시착' 카메오 / 사진: tvN '사랑의불시착' 방송 캡처
    '사랑의불시착' 카메오 / 사진: tvN '사랑의불시착' 방송 캡처

    '사랑의 불시착' 속 명품 카메오들의 빛나는 존재감이 시선을 모으고 있다.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로, 시청률 상승세를 기록하며 점점 입소문을 타고 있다.


    특히 이러한 인기에는 정경호, 하석진, 박성웅 등 명품 카메오들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먼저 정경호는 대한민국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톱스타 차상우 역으로 등장해 1회부터 남다른 임팩트를 자랑했다. 윤세리(손예진)의 전 남자친구이기도 한 차상우는 그녀와의 비밀 데이트로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하는 스캔들을 낳았다. 정경호는 손예진과 의외의 케미스트리로 강력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또한, 하석진은 지난 21일(토) 방송된 3회에서 리정혁(현빈)의 친형 리무혁 역으로 출연, 의미심장한 전개 속 비밀의 단서를 제공하기도 했다. 그는 음악가를 꿈꾸는 동생을 대신해 아버지의 뒤를 이어 군인이 됐지만 뜻밖의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리정혁이 군인의 길을 택하는 결정적 계기가 된 그는 생전 동생을 끔찍이 아끼는 따뜻한 면모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뇌리에 각인됐다. 강렬한 존재감을 자랑하는 하석진이 앞으로 보여줄 두 형제의 사연과 향후 전개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22일 방송에서 서단(서지혜)을 리정혁의 집까지 태워다 주는 택시 기사 역할로 박성웅이 출연해 안방극장의 시선을 강탈했다. 박성웅은 가기 힘든 목적지를 말하는 서단의 요구를 단호하게 거절하다가 그녀가 건넨 어마어마한 돈의 액수에 급격히 태세를 전환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운전 도중 북한의 유행가 '대홍단 감자'를 열창하는 모습으로 귀여운 매력을 발산, 극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처럼 '사랑의 불시착'은 독특한 스토리, 특급 주연 배우들의 놀라운 활약뿐만 아니라 존재감을 빛내는 카메오들의 등장으로 안방극장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탄탄한 연기력과 강한 개성을 자랑하는 카메오들은 예측 불허 전개에 유쾌함을 한 스푼 더하며 단 하나뿐인 절대 극비 로맨스 드라마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한편 지난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4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에서 가구 시청률 최고 9.5%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최신 이슈기사

    [현장취재]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은 왜, '북한'에서 현빈과 사랑에 .. 하나영 기자
    [HD영상] "다시 호흡 맞추고 싶었다"…'사랑의불시착' 현빈·손예진, ..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현빈·김정현과 재회? 전작에서 마주친 신 하나..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북한 여자 역할? 사투리 연기 자체가 처음이라..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협상' 이후 현빈과 재회? 인연이 있는 것 ..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과 열애설 후 캐스팅? 작품 선택에 영향無..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동백꽃' 공효진, 연기 더 업그레이드…존경한..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 "손예진, 윤세리 역할과 싱크로율 100% 도달해..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 "전작, 건강 문제로 좋지 않게 마무리…송구스럽..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손예진, 패러글라이딩 활공 직전 '청량한 비주얼'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 치명적 제복핏 스틸 공개…'국보급 비주얼' 이우정 기자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평양 '맵짠녀'의 남다른 포스…'예측불허 로맨.. 하나영 기자
    "'TMI' 아니고 'PMI'"…'사랑의 불시착' 현빈이 '혁명적 훈남'.. 하나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 '입덕'할 수밖에 없는 '설렘 유발자' 등극 하나영 기자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