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방법' 엄지원 "한 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상상초월 신多…강한 흡입력 있어"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14 11:19

    '방법' 엄지원 첫 스틸 공개 / 사진: tvN 제공
    '방법' 엄지원 첫 스틸 공개 / 사진: tvN 제공

    엄지원이 '방법'을 통해 약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14일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극본 연상호, 연출 김용완) 측은 엄지원의 첫 촬영 스틸컷과 함께, 엄지원이 드라마 '방법'을 선택한 소감에 대해 공개했다.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지고 있는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어 있는 거대한 악과 맞서 싸우는 이야기로 영화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의 첫 드라마 집필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극 중 엄지원은 방법사(정지소)와 손을 잡고 진종현 회장(성동일)의 정체를 파헤치는 열혈 사회부 기자 '임진희' 역을 맡아 맹렬한 여장부 카리스마로 시청자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서 엄지원은 뜨겁고 단단한 내면을 가진 '열혈 사회부 기자'로 완벽하게 변신한 모습.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기 위해 맹렬한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엄지원의 모습이 보는 이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특히 어두운 밤 인적이 드문 뒷골목에서 누군가를 보고 깜짝 놀란 표정을 지어 보여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화장기를 지운 내추럴한 모습과 캐주얼한 복장으로 현실감 있는 캐릭터를 완성, 입체적인 임진희 캐릭터를 만들어내기 위한 엄지원의 각별한 노력과 열정을 엿보게 한다.


    지난해 겨울부터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엄지원은 "처음 대본 6권을 먼저 받았는데 그 자리에서 모든 대본을 다 읽었을 만큼 흡입력이 강했다. 오랜만에 단숨에 읽은 대본으로 너무 재미있었고 다음 회가 미치게 궁금하더라"며 "연상호 작가님께 뒷내용이 궁금하다고 빨리 알려달라고 한 최초의 대본이었고 마지막까지 단 한 순간도 긴장을 놓치지 않는 강렬한 임팩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부산행'을 통해 많은 관객들에게 색다른 긴장감과 재미를 선사한 것처럼 드라마 '방법'에서도 한 순간도 방심할 수 없는 연상호 작가님만의 상상초월 씬들이 많이 등장한다. '이렇게 재미있는 작품을 내가 안 하면 안 되겠구나'라고 생각해 기쁜 마음으로 선택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엄지원은 "극 중 임진희는 정의감 넘치고 불의에 맞설 줄 아는 인물이자 사람의 내면에 있는 선악을 가장 잘 대변하는 캐릭터로 그런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며 "많은 분들이 드라마 '방법'을 사랑하고 '방법'의 매력에 푹 빠져들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내비쳐 드라마 '방법'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방법'은 총 12부작으로 오는 2월 10일(월)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