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웃는 남자' 수호 "그윈플렌 중 강점? 제일 막내라서 귀여운 것 같다"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14 18:06

    '웃는 남자' 수호 캐릭터 강점 / 사진: EMK 제공
    '웃는 남자' 수호 캐릭터 강점 / 사진: EMK 제공

    '웃는 남자' 수호가 자신이 연기하는 '면윈플렌'의 강점을 '귀여움'으로 꼽았다.


    1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는 뮤지컬 '웃는남자'의 프레스콜이 열려 질의응답 시간을 진행, '그윈플렌' 역을 맡은 규현, 수호를 비롯해 '우르수스' 역의 민영기, '조시아나' 역의 김소향, '데아' 역의 강혜인, 이수빈이 참석했다.


    뮤지컬 '웃는 남자'는 세기의 문호 빅토르 위고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마음을 지닌 그윈플렌의 여정을 따라 정의와 인간성이 무너진 세태 비판하고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의 가치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한 작품으로, 수호는 지울 수 없는 웃는 얼굴을 가진 채 유랑극단에서 광대노릇을 하는 관능적인 젊은 청년 '그윈플렌' 역을 연기한다.


    특히 '그윈플렌'을 수호를 비롯해 규현, 이석훈, 박강현까지 총 4명의 배우가 캐스팅 돼 화제를 모았다. 이에 수호만의 강점을 묻자 "제일 막내라서 귀여운 것 같다"라며 "선배님들께서 많이 귀여워해주셔수 캐릭터 자체도 더 귀여워보이는 것 같다. 덕분에 관객들이 좀 더 연민을 느낄수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했다"라고 답했다.


    한편 지난 9일 첫 공연을 시작한 뮤지컬 '웃는 남자'는 오는 3월 1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