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더 게임' 옥택연X이연희X임주환, 메인 포스터 공개…'시너지 폭발'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16 10:25

    '더 게임' 메인 포스터 공개 / 사진: MBC 제공
    '더 게임' 메인 포스터 공개 / 사진: MBC 제공
    '더 게임' 메인 포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16일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극본 이지효, 연출 장준호·노영섭)(이하 '더 게임') 측이 각각 다른 눈빛을 발산하는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의 모습이 담긴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더 게임'은 죽음 직전의 순간을 보는 예언가와 강력반 형사가 20년 전 '0시의 살인마'와 얽힌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죽음을 보는 남자 태평(옥택연), 죽음을 막는 여자 준영(이연희), 그리고 죽음이 일상인 남자 도경(임주환)의 관계를 통해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범인을 잡는 과정 안에 있는 인간의 심리를 치밀하게 쫓는 장르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한다.

    전작 '시간' 등을 통해 감각적인 영상미와 섬세한 감정묘사, 그리고 디테일하고 세련된 연출로 호평을 받았던 장준호 감독과 참신하고 탄탄한 필력을 인정받은 이지효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옥택연, 이연희, 임주환을 비롯해 막강한 연기 내공을 지닌 배우들의 앙상블과 최강의 몰입도를 자랑하는 대본, 그리고 디테일하고 힘 있는 연출까지, 완벽한 3박자 조합으로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메인 포스터에는 겹겹이 가려진 커튼 틈 사이로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옥택연과 이연희, 임주환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희미하게 가려진 천 사이로 보이는 옥택연과 이연희, 그리고 이들과는 다른 편에서 감정을 감추고 있는 듯한 임주환의 표정은 극 중에서 이들 세 사람이 어떤 관계를 형성하게 될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다.

    포스터 속 세 사람의 날 선 눈빛과 카리스마에서는 각기 다른 감정이 느껴진다. 먼저 카메라를 향한 옥택연의 흔들림 없는 눈빛에서는 강한 의지가 돋보인다. 동시에 이연희의 팔을 단호하게 붙잡고 있는 모습은 마치 그녀를 지켜주고 있는 듯 보인다. 이는 상대방의 죽음을 보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덕에 운명은 절대 바뀌지 않는다고 믿던 옥택연의 변화를 암시하는 듯 하다.

    이어 슬픔에 사로잡힌 이연희의 눈빛과 표정 또한 눈길을 끈다. 자신의 앞을 가리고 있는 천을 헤치고 나아가는 듯한 모습은 극 중에서 죽음을 막을 수 있다고 믿는 캐릭터의 매력을 입체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미스터리하고 차가운 분위기를 내뿜고 있는 임주환의 눈빛은 한없이 날카롭다. 하지만 그 안에선 왠지 모를 외로움이 느껴져 과연 그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여기에 '의문의 연쇄 살인사건, 그 후 20년. 범인은 잡혔지만 사건은 끝나지 않았다'라는 카피는 '더 게임'에서 그려질 세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특히 '더 게임'은 '누가 누구를 죽였다'는 사건적 접근보다 심리적 접근을 앞세워 살인 사건을 다룬다. 단순히 선과 악으로 구분 짓는 것이 아닌, 다양한 인간군상들의 이면과 진짜 본연의 모습을 짚어낸다는 점에서 기존 수사물과는 그 결을 달리한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는 '하자있는 인간들' 후속으로 오는 오는 22일(수) 밤 8시 55분에 첫 방송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