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스토브리그' 남궁민, '갓두기' 하도권과 대립 예고…강렬한 '기 싸움' 포착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16 13:07

    '스토브리그' 남궁민-하도권 대립 예고 / 사진: SBS 제공
    '스토브리그' 남궁민-하도권 대립 예고 / 사진: SBS 제공

    '스토브리그' 남궁민과 하도권이 대립을 예고했다.


    16일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 측은 남궁민과 하도권이 결연한 미소와 단호한 정색을 드리운 채,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는 기 싸움 현장을 공개했다.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남궁민과 하도권은 각각 만년 하위권 구단에 새로 부임한 '우승 청부사' 신임단장 백승수 역과 백승수로 인해 드림즈로 돌아온 국가대표 1선발급 에이스 투수 강두기 역을 맡아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동생 취업 비리'의 누명을 벗고 다시 드림즈에 돌아온 백승수는 권경민(오정세)을 상대로 "하던 대로 하려는 겁니다. 우승"이라는 강력한 포부를 내세웠던 상황. 또한 강두기는 에이전트로 접근하는 고세혁(이준혁)에게 "드림즈를 흔들지 마십쇼"라는 말로 제압하는 등 드림즈를 위해 나서는 두 사람의 모습으로 뜨거운 응원을 끌어냈다.


    하지만 공개된 스틸컷 속 '갓승수', '갓두기'로 불리는 남궁민과 하도권이 연습실에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돌직구 대립'을 벌이는 현장이 포착돼 긴장감을 자극한다.


    이는 백승수 단장을 쫓아 연습실에 들이닥친 강두기가 단호한 한마디를 내뱉는 장면이다. 백승수는 결연하고도 여유 있는 미소로 강두기를 응대하고, 강두기는 이전에 없던 적대적인 표정으로 강렬한 눈빛을 발사한다. 한 명은 돌직구 1인자, 한 명은 대쪽 같은 뚝심을 보이는, 은근히 '닮은 꼴' 같은 '친친 케미'를 선보였던 두 사람이 극강의 대립을 겪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드림즈의 '멋진 형' 강두기는 '드림즈의 적'으로 돌아서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토브리그' 제작진은 "이 장면은 상대 배우를 항상 배려하는 자상한 선배 남궁민과 매번 놀라운 성장을 보여주는 하도권의 환상 케미가 돋보인 명장면"이라는 말과 함께 "'스토브리그'의 어디로 튈지 모를 반전매력은 이번 주 방송되는 10회에서도 발산되니 많이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오는 17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