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뮤직

'미스터트롯' 장윤정X김준수, 본선 진출자 퍼포먼스에 '엄지 척 극찬'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16 13:27

    '미스터트롯' 본선 진출자 팀 미션 시작 / 사진: TV CHOSUN 제공
    '미스터트롯' 본선 진출자 팀 미션 시작 / 사진: TV CHOSUN 제공
    '미스터트롯'이 역대급 대첩을 선보인다.

    16일 방송되는 TV CHOSUN '미스터트롯'에서는 101팀 중 '마스터 예심전'을 뚫고 올라온 본선 진출 참가자들이 '장르별 팀 미션' 경연을 펼치며 1억 원 상금의 트롯맨 쟁탈전에 박차를 가한다. 현역부부터 유소년부까지, 각 팀별로 하나의 장르를 선택해 팀원들끼리 협력과 조화를 이뤄 완성된 무대를 선보이는 합동 미션을 수행하는 것.

    본격 경연에 앞서, 마스터들은 "팀 미션이기 때문에 팀이 하나가 된 모습을 중점적으로 볼 것"이라면서도 "사실 팀 미션에서야말로 개개인의 실력이 더 잘 보인다. 알고 보면 잔인한 개인전이기도 하다"고 말해 참가자들을 잔뜩 긴장하게 했다.

    무엇보다 이번 '미스터트롯'은 각지에서 몰려든 실력파들이 대거 참여한 덕에 예심전에서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가 줄줄이 탄생하는 등 좀처럼 우열을 가리기 힘든 대결이 펼쳐졌던 상황. 이에 참가자들은 필사의 각오를 다지며 다음 라운드 진출을 위해 무대를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접 발로 뛰어 의상 공수를 해오는가 하면, 직접 편곡에 참여하거나, 아크로바틱, 공중돌기처럼 고난도 퍼포먼스를 준비하는 등 가창력과 퍼포먼스,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사력을 다했다는 후문이다.

    이러한 참가자들의 피나는 노력으로 인해 본선 1라운드는 더욱 강력해지고 화려해진 트로트 퍼포먼스가 펼쳐졌던 터. 마스터 김준수는 "이 팀 그대로 데뷔시켜도 될 정도로 완벽했다"며 "소름이 돋았다"고 감탄했고, 장윤정 역시 "바로 라스베이거스에 올려도 될 멋진 쇼"라며 "내 픽이 또 바뀌었다"고 극찬을 전해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그런가 하면 '미스터트롯' 공식 예고 영상을 통해 정동원, 홍잠언 등 유소년 참가자들뿐 아니라 이도진, 이찬원 등이 본선 무대를 끝마친 후 눈물을 펑펑 쏟는 장면이 담겨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폭증시킨 상황. 과연 참가자들을 오열하게 만든 사연은 과연 무엇인지, 또 어떤 역대급 반전 무대가 펼쳐지는 것인지 3회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예심전은 말 그대로 예고편에 불과했다. 본선 라운드는 더욱 치열한 접전이 펼쳐질 것"이라며 "쟁쟁한 실력자들 사이에서 영예의 '미스터트롯' 타이틀을 달게 될, 새로운 스타 탄생의 과정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미스터트롯'은 16일(오늘) 밤 10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