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중2 때부터 지금 얼굴…교복 입어도 문제 없을 거라 생각"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30 15:54

    JTBC '이태원 클라쓰'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JTBC '이태원 클라쓰' 제작발표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이 오랜만에 교복을 입은 소감을 전했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 제작발표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김성윤 감독, 조광진 작가를 비롯해 박서준, 김다미, 권나라, 유재명이 참석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작품이다. 극 중 박서준은 소신 하나로 이태원 접수에 나선 거침없는 직진 청년 '박새로이' 역을 맡았다.

    극 중 고등학교 시절 신을 위해 오랜만에 교복을 입었다고 말한 박서준은 "교복을 입으면서 생각해보니 졸업한 지가 많이 오래됐더라"라며 "새로이가 고등학생 때부터 성인이 됐을 때까지 모든 과정을 연기해야하기 때문에 제 성장기를 돌이켜봤다"고 회상했다.

    이어 "지금 얼굴이 중학교 2학년 때 얼굴이라 고등학생 역도 상관없을 거라는 생각으로 촬영에 임했다"고 너스레를 떤 그는 "학생 때 어린애 같은 말투때문에 지적을 받았는데 이번에는 '최대한 어린 척 하지 말아야지'라는 생각으로 (학생 시기를)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내일(31일) 금요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