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비

'사냥의 시간' 이제훈 "베를린 영화제 초청? 꿈꾸던 곳…흥분된다"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1.31 13:18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영화 '사냥의 시간' 제작보고회 / 사진: 조선일보 일본어판 이대덕 기자, pr.chosunjns@gmail.com
    '사냥의 시간' 이제훈이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된 소감을 전했다.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 제작보고회가 열려 연출을 맡은 윤성현 감독을 비롯해 이제훈, 안재홍, 최우식, 박정민, 박해수가 참석했다.

    '사냥의 시간'은 새로운 인생을 위해 위험한 작전을 계획한 네 친구들과 이를 뒤쫓는 정체불명의 추격자의 숨막히는 사냥의 시간을 담아낸 추격 스릴러. 극 중 이제훈은 위험한 계획을 설계하는 '준석' 역을 맡았다.

    작품은 베를린영화제 베를리날레 스페셜 갈라 섹션 초청되며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초청은 해당 섹션이 생겨난 이래 한국 영화 최초이며, 올해 초청작 중 아시아 영화로도 유일하다는 점에서 뜻깊다.

    이날 윤성현 감독은 "초청 소식을 들었을 때 얼떨떨했다. 자려고 준비하던 중에 소식을 듣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제훈은 "감독님께서 저희 단톡방에 베를린 영화제 초청 소식을 올려주셔서 다들 환호했다. 베를린 영화제가 (배우에게는) 꿈같은 곳인데 이렇게 초청이 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흥분되는 일"이라며 기쁨을 드러냈다.

    한편, 영화 '사냥의 시간'은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