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더 로맨스' 유인영, 김지석과 티격태격 케미…'워너비 여사친' 등극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2.14 09:49

    '더 로맨스' 유인영, 여사친 매력 / 사진: JTBC 방송 캡처
    '더 로맨스' 유인영, 여사친 매력 / 사진: JTBC 방송 캡처
    유인영이 '더 로맨스'에서 털털 매력을 발산했다.

    유인영은 지난 13일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우리, 사랑을 쓸까요?, 더 로맨스'(이하 '더 로맨스')에 출연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털털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 유인영은 14년 동안 깊은 우정을 쌓아온 배우 김지석과 일명 '남사친·여사친' 케미를 뽐냈다. 유인영은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며 웹드라마의 대본을 집필해 보자는 김지석의 제안에 "난 방송에서 오빠랑 엮이고 싶지 않다"라는 단호한 말로 김지석을 당황하게 했고, 두 사람만 아는 오랜 추억들을 폭로하며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프로그램 출연을 결정한 유인영은 김지석과 함께 14년 전 찾은 무의도로 여행을 떠났다. 무의도에 도착한 유인영은 김지석에게 자신의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고, 새로운 추억을 쌓으며 대본 집필에 대한 의욕을 불태웠다. "평생 남는 우리의 글을 잘 써보자"라는 김지석에게 악수를 청한 유인영은 "우리는 이 악수가 낫다"라고 말하며 털털하고 편안한 매력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더 로맨스' 첫 방송을 통해 보여진 유인영은 현실 여사친 그 자체였다. 꾸밈없는 진솔함으로 14년 지기 친구 김지석을 대하는 유인영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속에 그를 '갖고 싶은 여사친'으로 자리 잡게 했다. 특히 '더 로맨스'에서 유인영은 그간 출연했던 다수의 작품을 통해 만들어진 도회적인 이미지를 벗어나, 애교 많고 사랑스러운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안방극장을 그의 새로운 매력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이에 앞으로 김지석의 든든한 친구이자 동생으로서 특급 케미를 나누며 웹드라마 대본을 완성해갈 유인영의 활약에 대중의 기대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유인영이 출연하는 JTBC '더 로맨스'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스타들이 로맨스 웹드라마 작가로 데뷔해 로맨스에 대한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며 직접 시놉시스를 구성하고 대본을 집필하는 과정을 공개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