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혜리, 코로나19 피해 아동 위해 1억 기부…"모든 아이들 건강하길"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2.27 09:17

    혜리, 코로나19 피해 아동에 기부 / 사진: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제공
    혜리, 코로나19 피해 아동에 기부 / 사진: 크리에이티브그룹ING 제공
    혜리가 어려운 시기 따뜻한 선행을 펼쳤다.

    지난 26일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측이 "이혜리가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에 따라 위기를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저소득가정과 조부모가정, 난민가정의 아동을 돕기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그룹 걸스데이 출신으로 드라마와 영화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배우 이헤리는 2016년 대구 서문시장 화재로 피해를 본 상인을 위해 5천만 원을 기부했으며, 지난해 크리스마스에는 질병으로부터 고통받는 환아를 위한 치료비로 5천만 원을 기부하는 등 꾸준한 나눔과 기부로 선행 영향력을 펼쳐왔다.

    이헤리는 "코로나19 사태로 생필품과 필요한 지원이 부족해 고통받는 아동들을 위해 후원금을 써주시길 부탁드린다"며 "아이들을 돕기 위해 애써 주시는 모든 분들과 현장의 의료진께 감사드리며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보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재영 세이브더칠드런 후원개발부장은 "대구경북지역은 코로나19로 인해 시민들의 활동이 제한됨에 따라 저소득가정의 생계도 큰 위협을 받고 있다. 저소득가정과 조부모가정, 난민가정의 경우 아이도 함께 피해 상황에 놓이게 된다"며 "배우 이혜리 씨의 따뜻한 기부에 감사드리며, 모두가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혜리의 기부금은 대구경북지역의 저소득가정과 조부모가정, 난민가정의 아동들을 위해 긴급생계지원에 사용된다. 경제적으로 취약한 위기가정의 개별 상황에 따라 분유와 기저귀, 식료품과 의약품 등 생필품과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용품을 신속히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혜리는 tvN 예능프로그램 '도레미마켓'에 출연 중이다.
    • Copyrights ⓒ 더스타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