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어쩌다 가족' 여원 "선배님들께 누 끼치지 않겠다는 각오로 연기"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3.25 15:30

    '어쩌다 가족'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TV CHOSUN 제공
    '어쩌다 가족'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TV CHOSUN 제공
    '어쩌다 가족' 여원이 선배 배우들과의 호흡을 언급했다.

    25일 TV CHOSUN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극본 김번·성윤진, 연출 김창동)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려 김창동 감독을 비롯해 성동일, 진희경, 오현경, 김광규, 서지석, 이본, 권은빈, 여원이 참석했다.

    '어쩌다 가족'은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하숙'으로 연을 맺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예능드라마. 여원은 티로드 신입 승무원이자 인기남 '여원'을 연기한다.

    안방극장에 도전하는 여원은 "선배님들께서 워낙 대단하신 분들이라 제가 누를 끼치지 않고 도움이 되자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며 "일단 열심히는 기본이고 잘해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캐릭터에 대해 "승무원이면서 하숙생 역이다. 제가 승무원이면서 많은 분들께 사랑받는 캐릭터다. (아이돌 활동을 하며) 그런 걸 좀 알고 있다"며 "극 중 여원은 오지랖이 있는 성격인데 그게 미워 보이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 실제 제 성격과는 달라서 최근에는 (극 중 '여원'처럼) 뻔뻔하게 생활하려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어쩌다 가족'은 오는 29일(일) 저녁 7시 55분 TV CHOSUN에서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