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하바마' 김태희 패밀리, 서우진과 꿈같은 일상 포착…무슨 사연?

  • 하나영 기자

    • 기사

    입력 : 2020.03.27 13:37

    '하바마' 김태희 패밀리, 서우진과 일상 포착 / 사진: tvN 제공
    '하바마' 김태희 패밀리, 서우진과 일상 포착 / 사진: tvN 제공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 패밀리가 서우진과 꿈같은 시간을 보낸다. 


    27일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극본 권혜주, 연출 유제원)(이하 '하바마') 측은 김태희의 식구들이 서우진과 단란한 일상을 보내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최근 '하바마'에서 차유리(김태희)의 환생 라이프가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절친 고현정(신동미)에게 환생 미션을 들킨 차유리는 모든 비밀을 털어놓았을 뿐만 아니라, 가족들과 기적 같은 재회를 했다. 또한, 차유리는 귀신 시절 딸 조서우(서우진)의 성장을 지켜보며 조강화(이규형), 조서우를 위해 그 누구보다 노력했던 오민정(고보결)의 모습을 알기에 그의 자리를 탐내지 않았다.


    때문에 차유리는 그저 귀신을 보는 딸 조서우를 원래대로 돌려놓고 미련 없이 이승을 떠나려 했다. 그러나 가족들과 재회하면서 잊고 있던 '딸의 자리'를 되찾은 차유리가 '살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쳤고, 이에 착실히 미션을 수행할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에는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차유리와 가족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차유리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후, 가족들은 조서우를 위해 모른 척 살아왔던 만큼,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게 된 사연이 궁금해진다. 평범한 일상 속 단잠을 자는 아빠 차무풍(박수영)을 바라보며 웃는 조서우의 모습이 사랑스럽다. 믿기지 않는 조서우의 등장에 놀란 건 엄마 전은숙(김미경)도 마찬가지. 조서우를 꼭 껴안는 모습에서 전은숙의 벅찬 감정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손녀 조서우가 남들과 같이 평범한 삶을 살기 바라는 마음에 보고 싶은 마음을 꾹꾹 눌러 담았던 가족들의 모습을 지켜보는 차유리의 얼굴에서도 행복한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차유리의 환생 라이프는 본격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오민정이 조강화와의 이혼을 준비한다는 소식을 듣고 흔들렸던 차유리는 마음을 다잡으며 조서우를 위해 모든 시간을 쏟기로 결심했다. 조서우의 하원 도우미로 집에 입성, 지박령 퇴치에도 성공했지만, 여전히 귀신을 보는 조서우 때문에 그의 마음 한편에는 불안감이 일기 시작했다.


    여기에 누군가를 데리러 왔다는 의문의 사내까지 등장하는 등 예기치 못한 변수들이 속속 발생하면서 차유리의 환생 라이프에 심상치 않은 변화가 감지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더욱이 가족들과 재회한 차유리는 차무풍, 전은숙의 '딸' 자리도 소중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서 살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낸 상황. 딸 조서우만 원래대로 돌려놓고 승천을 결심했던 차유리가 가족의 곁에 머물기 위해 미뤄뒀던 환생 미션에 나서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 11회는 오는 28일(토) 밤 9시에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