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페셜

[종합]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푸드X패션 테라피 완성할 '완벽 로코 조합'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3.27 17:37

    '유별나! 문셰프'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채널A 제공
    '유별나! 문셰프' 온라인 제작발표회 / 사진: 채널A 제공
    푸드와 패션이 만나 본적 없는 힐링을 선사한다.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는 패션 디자이너와 스타 셰프의 조합으로 신선한 로맨틱 코미디를 펼쳐낸다.

    27일 열린 '유별나! 문셰프'(극본 정유리·김경수, 연출 최도훈·정헌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는 최도훈 감독을 비롯해 에릭, 고원희, 안내상, 길해연, 차정원, 고도연이 참석했다.

    작품은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가 스타 셰프인 문승모를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종합]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푸드X패션 테라피 완성할 '완벽 로코 조합'
    연출을 맡은 최도훈 감독은 '실업근여 호맨스', '달콤한 스파이', '맨발의 청춘', '연애의 발견' 등 로코 장르뿐 아니라, 최근에는 '빙의'를 통해 복합 장르물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바 있다.

    그런 그가 '유별나! 문셰프'를 통해 도시와 시골을 오가며 안방극장 힐링을 도맡게 됐다. 그는 작품의 차별성에 대해 "기본적으로 로코 소재이지만, 어떤 파트는 로코가 아닌 다른 드라마 같은 느낌이 있다. 하나의 작품에 두 장르가 있는 느낌을 받으실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연출적 주안점을 묻자 "다 우리 배우분들과 촬영팀 스태프들이 하고, 저는 딱히 하는 게 없다"며 운을 뗐다. 그는 "단지 배우분들이 준비하고 해석해온 걸 잘 표현할 수 있게 부추기고, 스태프들을 이끄는 게 제 역할 같다"며 "배우분들이 워낙 훌륭해서 드라마가 전체적으로 꽤 좋게 나온 것 같다"고 겸손해 했다.
    [종합]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푸드X패션 테라피 완성할 '완벽 로코 조합'
    에릭이 연기할 '문승모'는 유명 국밥집 '풍성옥'의 외아들이자 세계에 한식을 알리는 스타 셰프로, 까칠한 말투나 행동과 달리 따뜻한 속내를 지닌 '츤데레' 매력의 소유자다.

    '또 오해영' 이후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은 에릭은 다시 한번 '로코킹' 입지를 견고히할 예정이다. 특히, 그간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요리 실력을 뽐내온 그가 셰프 캐릭터를 맡아 '착붙'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에릭은 "제가 요리를 좋아하고, 타 방송에서도 요리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드라마에서는 진짜 요리를 잘해야 하는 프로 역을 맡아서, 현지 셰프님께 자문도 많이 받고 디테일을 보완하면서 촬영했다"고 말했다. 또한, 전작에서 보여준 '츤데레' 캐릭터를 이어가는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에릭은 "기존에 했던 츤데레 매력을 어떻게 다르게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다"며 "그런데 막상 리딩해보니 제 주변에 정말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많아서 저는 그냥 셰프의 역할, 설아의 아빠, 벨라의 남자로 충실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연기 주안점을 설명했다.
    [종합]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푸드X패션 테라피 완성할 '완벽 로코 조합'
    극 중 고원희는 '벨라'라는 활동명의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유유진' 역을 맡아 시니컬하면서도 프로페셔널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선사할 예정이다. 유벨라는 명문학교를 나와 천재적인 컬렉션으로 데뷔 쇼 때부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수재다. 모두가 주목하는 유명세에 반해 자신의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 비밀스러운 면을 가지고 있어 궁금증을 유발하는 인물이다.

    고원희는 유벨라 캐릭터에 대해 "기억을 잃은 사고 전후로 성격의 온도차가 크다"며 "디자이너로서의 모습보다 사고 후 서하마을에 떨어진 천방지축 별나의 비중이 더 크다"고 말했다. 또한, "다양한 면모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는데, 다른 인물 같은 하나의 인물 연기하는 게 조금 힘들었다. 자연스럽게 녹아들어야 하는데 이질감이 느껴질까 걱정됐다"고 어려움을 전하기도 했다.
    [종합]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푸드X패션 테라피 완성할 '완벽 로코 조합'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서 두각을 드러낸 에릭과 고원희가 있기에 감독 역시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 감독은 에릭에 대해 "괜히 '로코 장인'이 아니다. 찍으면서도 제가 많이 배웠다"라며 "에릭은 생활 자체에 로맨틱이 녹아져 있는 로맨틱 가이"라고 칭찬했다.

    또한, 고원희에 대해서는 "각도에 따라 굉장히 다르게 보이는 배우"라며 "굉장히 예쁜데, 또 굉장히 다른 매력을 보여주기도 한다. 카멜레온 처럼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는 배우다"라고 배우로서의 강점을 언급했다.
    [종합] '유별나! 문셰프' 에릭X고원희, 푸드X패션 테라피 완성할 '완벽 로코 조합'
    작품의 다채로운 매력에 힘들 더할 조연들의 '믿고 보는 연기'도 관전 포인트다. 파격적인 비주얼 변신에 나선 길해연은 일명 '마담 장'으로 불리는 유벨라의 대리인이자 패션사업가 장선영 역을 맡았고, 선하고 친근한 매력의 안내상은 냉혈한 사업가 '임철용'으로 분해 활약한다.

    차정원은 임철용의 딸로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를 동경한 나머지 자신이 유벨라가 되기를 바라는 그릇된 욕망에 사로잡힌 '임현아'를 연기한다. 유벨라처럼 되기 위해 패션 디자인을 전공하게 되지만 상처뿐이었던 유학 생활에 결국 은둔형 외톨이로 살아가게 되는 캐릭터. 여기에 고도연은 문승모를 아빠라 주장하며 갑자기 나타난 '김설아' 역을 맡아 시청자의 귀여움을 독차지할 예정이다.

    이처럼 두 '로코 장인'의 만남뿐 아니라 믿음직스러운 연출력, '믿보' 조연들의 조합으로 기대를 모으는 채널A 새 금토드라마 '유별나! 문셰프'는 오늘(27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