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일진에게 찍혔을 때2' 금동현 "첫 연기 도전, 많은 것 느끼고 배워" 종영 소감

  • 이우정 기자

    • 기사

    입력 : 2020.05.22 13:50

    금동현 종영 소감 / 사진: C9엔터테인먼트 제공
    금동현 종영 소감 / 사진: C9엔터테인먼트 제공
    '일진에게 찍혔을 때2' 금동현이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22일 웹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2'에 출연한 금동현이 SNS를 통해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금동현은 지난 21일 공개된 웹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2' 16부를 끝으로 약 두 달간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극 중 사랑스러운 연하남 '강아훈' 역을 맡아 첫 연기에 도전한 금동현은 매 등장마다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을 발산하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정지성(최찬이)과 티격태격 장난스러운 케미를 발산하면서도 최승현(이정준)과 김연두(이은재) 앞에서는 애교 섞인 말투로 해맑은 모습을 보이며 열연을 펼쳤다. 특히 첫 연기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보기만 해도 절로 웃음이 지어지는 캐릭터를 완성해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금동현은 "'일진에게 찍혔을 때2'가 모두 끝났다. 처음 연기를 도전하면서 새롭게 느낀 것도 있고 많은 것을 배웠던 순간들이었던 것 같다. 또 우리 금랑단 여러분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금동이가 될테니 꼭 기대해달라"라고 덧붙이며 앞으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